현재 위치
  1. home
  2. 제니스케이스토리

제니스케이스토리

자유게시판입니다.

게시판 상세
subject 디자이너 이신우 선생님의 서울컬렉션 패션쇼에 함께 작업했던 이야기~
name 관리자 (ip:)
grade 0점

 

<디자이너 이신우 선생님의 서울컬렉션 패션쇼에 함께 작업했던 이야기>

 

한국에 돌아온 후 Janice K.라는 쥬얼리 브랜드를 오픈하고 얼마 안됐을때

 디자이너 이신우 선생님 서울 컬렉션 무대에 함께 작업하게 됐었는데요~

이름은 2007 S/S Seoul Collection 인데 패션쇼는 2006년 초겨울에 하더라구요~

 

 

 

패션쇼에 참석해 본 적조차 없어서 엄두가 안 났지만

디자인단계부터 이신우 선생님과 자주 뵙고 컨셉을 맞추고 해서

정말 상상하지 못할만큼 멋진 무대여서 제가 더 깜짝 놀랐었답니다~

 

 

 2007 S/S 서울 컬렉션에서 이신우 선생님 패션쇼에 주얼리 담당했을때~

 

패션쇼가 끝나고 백스테이지에서 이신우 선생님과 함께~ 한컷~

 

 

 

쇼에 섰던 메인 모델 김선우와 함께~

나도 작은 키 아닌데 키 차이가....ㅠ.ㅠ

 

 

 

 

 

 

패션쇼도 처음이니 리허설도 처음이었답니다~

패션쇼 몇일 전에 최종 리허설.

그때까지 완성된 옷과 정해진 모델들이 착용해 보고 사진찍고 하더라구요.

저도 찰칵~찰칵~ ^^

 

 

패션쇼 전에 여러번 미팅하고 맞추어 보는 시간들이 있고

일주일 전, 전날, 쇼 당일 새벽에 리허설이 있었답니다..새벽..5시인가?

불가능한 시간에도..리허설을..헉.

 

이건 일주일전 리허설때 찍은 사진인거 같은데요....

그때는 유명하지 않았던 커피프린스 1호점에 나왔던 모델, 김재욱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름은 모르겠지만 상당히 바르게 생긴 모델...

리허설때는 이 모델이었는데 쇼 당일에는 다른 모델로 바뀌었다는...

이 모델은 잘 생겼는데 남성적인 이미지가 강해서 지금 착용하고 있는 브로치가 좀 안 어울린다 싶었는데

나중에 바뀐 모델은 더 여성적이어서 브로치가 잘 어울렸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실제 쇼에 섰던 모델...

여자보다 더 예쁘다는.... ^^;

 

 

 

 

 

그때는 무명이었지만 하정우와의 열애로 떠버린 모델 구은애.

 

 

 

처음으로 모델들과 일하고 패션쇼를 몸소 경험했던 시간.

또 직접 패션쇼에 참가해 어울리는 주얼리를 만들고 해보고...정말 좋은 시간들이었답니다~

한동안 모델들에게 익숙해져버려서 (평균 187cm) 다들 난장이로 보이는 후유증도... ^^;

 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 

 

 10월호 BAZAAR에 이신우 선생님 의상과 함께 Janice K. 쥬얼리를 협찬하는 화보촬영~

 
 
정말 완벽한 몸매라고 하기에는 정말 비현실적인 몸매를 가졌던 모델.



 
 
 
 

 

 

 

 

11월 1일 서울 컬렉션 opening show로 이신우 fashion show 홍보촬영에

Janice K.에서 쥬얼리 협찬하여 Bo Lee 스튜디오에서 촬영했었는데요~

 

제가 찍은 스튜디오 풍경이랍니다~
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최종선택으로 홍보용으로 사용된 컷입니다~ ^^



 

 

 
 
 
 
 
 
 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 

 

 


<패션쇼 끝나고 찾아온 손님들과~>

 

새벽 5시부터 시작된 리허설때문에..설마 그 새벽에 누가 오랴했건만..

모델들과 스텝들이 그 새벽에 와서 리허설하고..

정말 정신 없어서 화장도 제대로 못하고.. 하지만 맘에 드는 사진~ ^^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막상 패션쇼는 보지 못하고 나중에 사진과 비디오로만 봤지만

너무 두근거리고 떨려서 정말 죽을 것 같았답니다.ㅎ

 

그 와중에 뒤에서는 6명이서 쉴새없이 뛰어다니면서 쇼 진행하는대로

쥬얼리를 착용시키고 떼고 잃어버리지 않게 관리하느라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었구요...

 

나중에 보게 된 패션쇼 사진들입니다~

 

 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 

 

디자인 단계부터 의논하고 해서 그런지

옷과 쥬얼리가 너무 잘 어울렸다고 나름 만족했답니다~

 

너무나 떨리고 신나고 행복했던 시간들~ ^^

 

 

 

 

file
password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
    sns

  • bookmark
  • blog
  • instagram
  • youtube

    help desk

    02-547-3149

    mon - fri am 10:00 - pm 05:00

    lunch time pm 01:00 - pm 02:00

    sat, sun, holiday off

    banking

    신한110-195-348612

    우리1002-451-147075

    하나137-910307-15707

    예금주 : 김윤진